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 자민당의 정권복귀와 아베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 자유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 공개 간담회에서 나경원, 김석기 의원과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보수정당의 역사를 공부함으로써 무너진 한국의 보수가 나아갈 길을 알아보고자 했다”며 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 공개 간담회 취지를 20일 설명했다.

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 자민당의 정권복귀와 아베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 공개 간담회 개최 사실을 알리고 이 같이 밝혔다.

나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대표적인 보수정당으로 꼽히는 곳은 올해로 184년의 역사를 맞이한 영국 보수당과 59년간 끊임없는 개혁을 통해 이어져오고 있는 일본의 자민당”이라며 “이에 오늘은 일본 정치 분야에서 최고 전문가인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를 모시고 일본 보수정당 사례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적었다.

이어 “박철희 교수는 일본과 한국의 정치 환경이 유사하지만, 일본 자민당의 경우 ‘신보수주의’ 기치 아래 정당 개혁의 노력을 거듭하여 국민들의 지지와 신뢰를 얻을 수 있었다며 자유한국당이 올바른 개혁의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 자민당의 정권복귀와 아베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 자유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 공개 간담회에서 나경원 의원과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그러면서 “정당은 정치인의 것도, 당원만의 것도 아니다. 그 가치를 사랑하는 국민의 것”이라며 “보수의 가치를 지키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정당 개혁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적었다.

나 의원은 또 “이날 간담회는 정당개혁위원회 8차 회의이자, 지난 8월 22일 ‘블록체인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정당 개혁 방안’에 이은 두 번째 공개 간담회 일환으로 개최된 것”이라며 “정당개혁위원회는 정당 개혁의 올바른 방안에 대하여 다양한 주제로 논의를 진행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