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민생사법경찰팀이 추석 성수용품 특별합동단속을 통해 원산지 표시 위반 등 부정유통행위 14건을 적발했다.

20일 도에 따르면 도·시군 민생사법경찰 44명이 지난 3~18일 실시한 이번 단속은 추석 성수용품 제조업소 및 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주요 점검사항은 유통기한이 경과된 원료 사용 또는 제품 보관·판매여부, 원산지 표시제 관련 거짓 및 미표시, 영업장 위생관리 등 준수사항 이행 여부 등이다.

단속결과 원산지 표시위반 6건, 유통기한 위반 1건, 영업자 준수사항 및 위생관리 미준수 3건, 기타 4건이 발견됐다. 경찰팀은 적발 사항에 대해 검찰송치 3건, 과태료 11건의 처분을 내렸다.

도 민생사법경찰팀 관계자는 “고의적 위반업소는 검찰에 송치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