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이 사상 최초로 백두산 천지에 함께 오른 20일, 민족의 노래 ‘아리랑’이 울려퍼져 진한 감동을 안겼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백두산 정상에 오르는 것으로 2박3일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백두산 천지가 내려다보이는 장군봉에 도착해 “이제 첫 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남쪽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는다”고 했고, 김 위원장도 “분단 이후 남쪽에서는 백두산이 그저 바라만 보는 산이 됐다.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사람들, 해외 동포들이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라고 화답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특별수행원으로 함께 백두산을 오른 가수 알리가 천지를 배경으로 ‘진도 아리랑’ 즉석공연을 하는 장면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알리가 반주 없이 육성으로 부르는 “아리아리랑 쓰리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가락에 양 정상 부부와 수행원들 모두 귀를 기울였다.

‘음악’이란 공통분모를 갖고 있는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는 노래를 따라부르며 흥겨운 모습을 연출했다. 고음 파트도 능숙하게 해내는 알리의 노래에 김 위원장은 연신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노래가 끝나자 문 대통령은 알리에게 악수를 청하며 감사를 표시했다. 김 위원장도 목례를 하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평양공동취재단,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