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 두 번째 공개 간담회 개최 소식을 전하며 ‘친일행위’가 아닌 ‘일본사례를 연구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온라인 곳곳에선 논란이 쉽게 수그러들지 않는다. 덕분에 실시간 검색어에 나 의원의 이름이 여전히 1위에 올라있다.

나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세계적으로 대표적인 보수정당으로 꼽히는 곳은 올해로 184년 역사를 맞이한 영국 보수당과 59년간 끊임없이 개혁을 통해 이어져 오고 있는 일본 자민당”이라며 “일본 정치 분야에서 최고 전문가인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교 교수를 모시고 일본 보수정당 사례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나 의원은 “박 교수는 일본과 한국의 정치 환경이 유사하지만 일본 자민당의 경우 ‘신보수주의’ 기치 아래 정당개혁의 노력을 거듭해 국민들의 지지와 신뢰를 얻을 수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올바른 개혁의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며 “보수의 가치를 지키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정당개혁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다짐을 전한 나 의원은 “일부 언론에서 간담회 취지를 ‘친일행위’로 매도하고 있다”는 비판을 첨언하기도 했다. 나 의원은 “일본사례 연구를 통해 한국에 함의를 전달하고자 하는 의도가 친일이라고 할 수 없다”며 “이는 명백한 왜곡이며 남북정상회담이라는 대한민국의 중차대한 역사가 쓰이고 있는 이 시점에서 더더욱 맞지 않는 억측”이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의 반박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선 왜 하필 일본 자민당을 벤치마킹하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일본 자민당의 정권 복귀와 아베 총리 중심의 자민당 우위체제 구축’이라는 간담회의 제목부터가 문제라는 의견도 많다.

이에 대해 나 의원은 투데이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큰 주제는 우리가 잡았지만 발제자가 보통 제목을 짓는데 이번 제복도 박 교수가 지었다”며 “오해의 여지가 있다는 것 잘 알고 있지만 자민당의 정권 복귀가 아닌 보수정당의 성공사례를 들여다보자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여전히 부정적이다. 이는 전날 나 의원이 ‘9‧19 평양공동선언’을 비판한 것도 연관이 있어 보인다. 나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핵화는 그대로, 무장해제 및 남북관계 퍼주기는 급발진’이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육성으로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이라고 언급한 것은 의미 있는 변화”라면서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유관국 전문가 참관 하에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 폐쇄한다는 것 뿐”이라는 비판이 담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