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대통령의 해외 순방 때 수행한 사람들이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오전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의 무단 열람·유출 의혹 혐의로 검찰이 자신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 현장을 찾은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방병원에서 (예산을) 썼다고 해서 확인했더니 그 호텔에는 한방병원이 없었다. 이런 경우가 한두 군데가 아니다. 여러 군데에서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 오용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다만 이 순방이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에서 이뤄진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예산 사용 항목을 허위로 기재한 건 국민 배신이고 사기”라며 “그래서 ‘앗 뜨거워라’하고 제 입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 언론은 심 의원실이 내려받은 자료에 정부부처에서 ‘클린카드(정부구매카드)'로 결제할 수 없는 단란주점 사용 내역까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 비서실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비서실은 기재부의 예산집행지침을 준수해 클린카드를 사용해왔으며, 유흥주점이나 단란주점에서 사용한 내역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