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 페이스북

이혼 소식이 전해진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의 전 아내 A씨가 아들을 향한 동정 여론에 분노했다.

A씨는 21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너는 나에게 존재 자체가 축복이고 아무리 힘들어도 널 낳은 거 맹세하는데 단 한 번도 후회한 적도 부끄러운 적도 없어”라고 했다.

이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소중한 너를 불쌍하다고 함부로 떠들게 해서 미안하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해줄게. 내 아들 건드리면 절대 가만히 안 있을 거야”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내 아들이 뭐가 불쌍하다는 거지? 우리 아들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해줄 건데”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게시된 사진이나 영상이 24시간 후 자동 삭제되는 기능이다.

동호는 2015년 11월 한 살 연상의 일반인 A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이듬해 5월 득남했다. 이후 지난 20일 한 매체의 보도에 의해 두 사람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동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성격 차이로 이혼을 결정하게 됐고 합의 이혼의 모든 서류 처리가 끝난 상태”라며 “한 아이의 부모로서 책임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