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붉은불개미 군체가 발견된 대구에서 이번엔 미국산 맹독성 독거미가 발견됐다. 당국의 방역망에 구멍이 있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은 지난 1일 대구 모 군부대에서 미국산 물자 하역 작업 중 ‘서부과부거미(L.hesperus)’로 추정되는 외래종 거미 1마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발견 당시 거미가 밀폐된 컨테이너 밖에 붙어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 의원은 “현재까지 국내에 유입된 사례가 없는 거미”라며 “반수치사량(1kg의 동물을 숨지게 하는데 필요한 독의 양)이 붉은불개미(8mg/kg)보다 12배 높은 0.64mg/kg”이라고 설명했다. 반수치사량 수치는 수치가 작을수록 동물에게 치명적임을 뜻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서부과부거미의 독이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음을 명시하고 있다. 이 거미에 물릴 경우 신경독에 의한 호흡 곤란부터 드물게는 사망할 수도 있다.

우리나라에선 2016년 6월부터 과부거미속에 포함된 일부 종을 ‘위해우려종’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지만 이번에 발견된 서부과부거미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았다.

박선우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