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뉴시스



경찰서 여직원 휴게실에서 자던 여경을 추행하고 달아났던 경찰 간부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22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쯤 임실군 한 저수지에서 A경감의 시신을 찾았다. A경감의 신발 등 소지품은 저수지 주변에서 발견됐다.

임실경찰서 소속 A경감은 21일 오전 2시쯤 경찰서 여직원 휴게실에서 자고 있던 여경의 신체 일부를 만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척에 놀란 여경이 비명을 지르고 자리를 피했다. A경감도 이후 자리를 떴다. A경감은 당시 술에 취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다.

A경감은 사건 이후 연락을 받지 않는 등 잠적했다. 경찰은 A경감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