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인 22일 전국 고속도로는 오후 8시를 넘어서면서 정체가 차츰 풀리고 있다. 정체는 오후 10시 전후로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오후 9시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는 경우 부산까지 4시간30분 정도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같은 시각 기준 서울→광주는 3시간3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목포 3시간50분씩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공사는 서울→강릉은 2시간40분, 서울→대전은 1시간 40분, 서울→울산은 4시간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오후 8시 기준 차가 심하게 막히는 구간은 서울에서 부산방향 경부고속도로 경부선입구(한남)에서 잠원나들목까지 1.1㎞ 구간, 잠원나들목에서 반포나들목까지 1.0㎞ 구간, 천안분기점에서 목천나들목까지 3.8㎞ 구간이다.

이밖에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 금천나들목에서 소하분기점, 중부고속도로 통영방향 동서울만남휴게소에서 하남나들목,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둔대분기점에서 안산분기점 등이 서행 중인 구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10시를 넘어서면서 전국 고속도로의 정체가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