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영상 캡처


만취 상태로 귀성객들이 탄 고속버스를 운전한 버스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버스기사는 면허도 정지된 상태에서 서울에서 부산으로 오는 길목까지 400㎞가량을 내달렸다. 다행히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승객들은 전후 사정도 모른 채 공포에 떨어야 했다.

부산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65%의 만취 상태로 고속버스를 운전한 버스기사 A씨(59)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25분쯤 서울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부산행 고속버스를 운전했다. A씨는 서울에서 출발한 지 약 4시간이 지난 오전 5시27분쯤 순찰대와 10㎞가량 추격전을 벌이다 경남 양산 부근에서 결국 붙잡혔다.

A씨는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이미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 하지만 추석연휴를 맞아 2년전 근무한 인연으로 알고 지내던 버스업체에 “용돈이나 좀 벌자”며 일거리를 물색했고, 업체 측에서도 추석연휴에 차량 배차가 늘어나자 별다른 의심 없이 운전을 맡긴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 소주 반병을 마셨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고속버스에는 승객 20여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은 적발장소에서 인근 양산IC까지 다른 버스 기사가 운전하도록 했다. 이후 양산IC에서 부산 금정구 노포고속버스터미널까지는 이 버스의 원래 차주를 불러서 운전하도록 조치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