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떠나기 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부터)과 대화하고 있다. 성남=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우리는 함께해야 힘이 나는 민족”이라며 추석 인사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 및 한·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떠나기 전 SNS에 남긴 추석 인사말에서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전쟁의 걱정을 덜었고 남과 북이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문제 등에 대해 “그동안 한반도에 뜬 보름달은 완전히 채워지지 못했다”며 “그리워도 만날 수 없는 가족들이 있었고, 주변에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분들도 많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유엔 총회 참석 차 미국 뉴욕으로 떠나기 전 SNS를 통해 전한 추석 인사말.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어 문 대통령은 좋지 못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경제에 대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잘살도록 하겠다는 정부의 목표도 일관되게 추진할 것”이라며 “한가위처럼 풍요롭고 서로 아낌없이 나눌 수 있는 날이 계속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저에게 서로 포용하고 함께 성장하는 나라를 만들라고 명령했다.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일관된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통해 경제를 살리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방미에 대해 “전쟁 없는 한반도의 시작을 세계에 알리고, 우리의 평화가 튼튼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의논하겠다”며 “추석을 국민들과 함께 보내지 못하지만 우리 겨레의 평화와 번영을 키우는 시간이 되리라고 믿는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함께해야 힘이 나는 민족”이라며 “서로에게 용기를 북돋으며 다시 힘을 내는 명절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