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브 류스’ 류현진(31)이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2회말 첫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했다.

류현진은 또 다저스가 4-0으로 앞선 4회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샌디에이고 선발 조이 루체시의 3구를 받아쳐 중전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6번째 안타.

류현진은 이어 5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좌익수 옆을 빠져 나가 펜스를 맞추는 안타를 뽑았다. 7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또 투수로서도 완벽했다. 오스틴 반스와 배터리 호흡을 맞췄다. 류현진은 1회초를 삼진 3개로 완벽하게 막아냈다. 2회초에는 안타 1개를 내줬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3회초와 4회초에는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그러나 5회 선두타자 프란시스코 메히아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프레디 갈비스에게 7구만에 좌전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무사 1,2루 위기를 맞이했다. 다행히 마누엘 마고를 공 1개로 내야뜬공 처리했다. 또 코리 스펜젠버그를 5구만에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대타 A.J. 엘리스까지 삼진으로 돌려세워 실점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5회까지 74구를 던졌고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