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북한산 송이버섯을 문제삼았다.

강 변호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일본 후쿠시마 해산물은 방사능 위험 때문에 수입 금지해놓고 북한산 송이는 좋다고 받아먹는다”며 “북한산 송이 대부분은 풍계리 핵실험장이 위치한 길주와 그 옆 명천에서 난다는데 방사능 검사는 하고 먹는건지”라고 썼다.

강 변호사는 그러면서 북한산 송이와 핵실험장 방사능 오염을 연관짓는 한 페이스북 이용자의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이 북한산 송이 2t을 공군 수송기 편으로 보내자 청와대는 이를 500g씩 나눠 미상봉 이산가족 4000명에게 문 대통령의 편지와 함께 전달했다.

일각에서는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 당시 최상품인 칠보산 송이를 선물한 전례를 감안할 때 이번에도 김정은 위원장이 칠보산 송이를 선물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