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대남 선전매체가 우리의 3000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진수식과 해상초계기 도입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에 역행하는 반민족적행위”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24일 ‘민족화해와 평화번영 분위기에 역행하는 군사적 움직임’이란 제목의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호전광들은 3000t급 잠수함 진수식 놀음을 벌려놓고 힘을 통한 평화는 정부의 흔들림 없는 안보전략 등을 떠들어댔는가 하면 미국으로부터 해상초계기 6대와 패트리어트 요격미사일 64기를 끌어들이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 호전광들이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식 놀음을 백주에 벌려놓고 미국으로부터 전쟁무기들을 끌어들이겠다고 공언하고 있는 것은 명백히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번영을 바라는 겨레의 지향과 념(염)원을 짓밟는 반민족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판문점선언에 배치되고 북남관계 개선 흐름에 역행하는 군사적 대결소동은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며 “남조선호전광들이 계속 무분별한 군사적대결소동이 온 겨레의 한결같은 비난과 규탄을 받고있는 것은 너무도 응당하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북남관계의 새로운 높은 단계는 쌍방이 다같이 노력할 때만이 더욱 가속화될수 있다”며 “남조선호전광들은 현 북남관계 개선 흐름을 똑바로 보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재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