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남북 정상회담 당시 양국 정상 내외가 담소를 나누는 장면에 비속어가 섞여 송출된 것 관련 “그만 호들갑 떨자”고 24일 밝혔다.

하 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X하네’ 발언자를 처벌하자는 사람들은 왕정으로 돌아가고 싶은 것이냐”며 “민주주의 사회에선 대통령이 아무리 잘해도 욕하는 사람이 있는 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개적인 발언이 아니라 우연히 들어갔을 가능성이 높은 음성에 대해 해프닝까지도 용인할 수 없다는 건 대통령이 아닌 왕을 모시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위원은 “이제 ‘지X하네’가 사람 소리인지 기계 소리이지 논쟁이 일어날 조짐”이라며 “여기에 또 음모론 같은 것을 제기해봐야 제 발등 찍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을 지지하는 분들 입장에선 무시하고 넘어가는 게 대통령을 돕는 것이고, 정상회담 성과를 더 돋보이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북 정상 내외는 ‘평양 회담’ 첫날이었던 지난 18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짧은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 부부가 묵을 숙소를 김 위원장이 직접 안내해준 상황이었다. 김 위원장은 김정숙 여사가 “안내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하자 “응당 해야 할 일”이라며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것”이라고 화답했다.

당시 이 장면은 현장에 있던 취재진 카메라에 담겨 남측 각 방송사에 송출됐다. 이후 영상 중간에 “지X하네”라는 욕설이 들린다는 주장이 나왔다. 음성의 주인공이 현장 취재진인지, 영상 제작과정에서 포함된 것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영상 송출을 책임졌던 주관방송사 KBS를 비난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KBS 시청자 게시판에 “욕설도 문제지만 송출을 주관하는 방송사의 영상에서 어떻게 그대로 나올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KBS는 “해당 장면은 청와대 전속 촬영담당자와 북측 인사 등만 동석한 상황에서 촬영됐다”며 현장에는 자사 기자가 없었다는 취지의 입장을 냈다. 청와대도 23일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