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성 1000일을 맞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사죄 배상과 매국적 한일합의 폐기를 위한 대학생 공동행동’이 24일 서울 일본대서관 터 소녀상 앞에서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소녀상농성 대학생공동행동 페이스북 페이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사죄 배상과 매국적 한일합의 폐기를 위한 대학생 공동행동’이 앞으로는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활동을 본격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2015년 12월 28일 한·일 양국 정부간 위안부 합의가 강행된 이후 서울 일본대사관 터 건너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해 오늘(24일) 1000일째를 맞았다.

24일 이 단체는 서울 종로구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성 1000일을 맞아 단체 이름을 ‘반아베 반일청년 학생 공동행동’으로 바꾼다”고 말했다.

이들은 “일본은 전범 국가”라며 “일본의 역사 왜곡과 침략야욕이 계속되는 한 한일관계에 진전과 평화가 있을 수 없다. 이것이 파시즘을 철저히 반성한 독일과 군국주의를 여전히 획책하는 일본의 근본적인 차이”라고 했다.

이어 “장기집권을 노리는 아베는 이제 ‘전쟁 가능한 일본’을 위해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노골적으로 개정하려 한다”며 “아베는 시대착오적 군국주의 부활 책동을 중단하지 않으면 동북아에서 완전히 소외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