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전 5시 34분쯤 전남 완도군 횡간도 북서쪽 1.7㎞ 해상에서 벙커A유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완도해경은 인천에서 포항으로 항해하던 155t급 예인선 H호와 2800t급 부선이 기름을 옮겨싣다가 바다에 흘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예인선 선장 신고를 받고 방제정과 경비함정, 연안 구조정, 구조대, 항공기 등을 급파해 긴급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유출된 기름양이 많지는 않다”며 “방제작업이 끝나면 선장 등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완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