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매우 이른 시점에(pretty soon)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북·미 관계에)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면서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한 비핵화) 협상 타결에 대한 큰 열정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하다”고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멀지 않은 시점에(in the not too distant future)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우리 두 사람 모두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2차 북·미 정상회담은) 1차 회담과 비슷한 형식으로 열릴 것”이라면서도 “아마 (1차 회담 개최지였던 싱가포르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서두르지 않고 있다”면서 “서두를 것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긍정적이어서 북·미 정상의 두 번째 만남이 곧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북한 비핵화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적극적인 스탠스를 취하는 것은 북·미 간 물밑협상에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매우 이른 시점에(quite soon)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의 관계는 매우 좋아지고 있고 많은 것이 준비돼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너무 멀지 않은 시점에(before too long)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최종적 준비를 하기 위해 평양에 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4차 방북 가능성을 거론하고 나선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와 함께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질 것이라는 걸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연내에 북한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 이행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북·미 간 물밑대화에서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금은 압박을 느슨하게 할 시간이 아니다”라며 대북 제재 유지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