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유엔총회서 연설을 한 방탄소년단(BTS)를 만났다. 자신만의 목소리를 찾고 자신을 사랑하라는 내용의 연설을 한 BTS에게 김 여사는 자랑스럽다며 뿌듯해했다.


김 여사는 현지시간으로 24일 오후 미국 뉴욕 유엔본부 2층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예정된 ‘유엔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파트너쉽(Generation Unlimited Partnership)' 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주관으로 10~20대를 위한 투자와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이 행사엔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등이 참석했다. 방탄소년단의 리더인 RM(김남준‧24)은 이날 7분간 연설을 했다.



RM은 자신에 대해 “서울 근처인 일산에서 태어나 아름다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소개했다. “그렇지만 9~10살 무렵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게 되면서 남들이 만들어놓은 틀에 자신을 집어넣으며 나만의 목소리를 잃게 됐다”고 털어 좋은 RM은 “별을 보면서 꿈꾸지 말고 실천해보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내 몸의 목소리를 들어보자고 생각했다”고 한 RM은 “나에게 음악이라는 도피처가 있었다. 그 작은 목소리를 들을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사람들이 BTS는 희방이 없다고 말했고 포기하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고 한 RM은 “멤버들이 있었고 팬들(ARMY)이 있었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실수하고 단점이 있지만 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한 RM은 “우리는 스스로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신의 이름이 무엇이냐. 무엇이 당신의 심장을 뛰게 합니까”고 반문한 RM은 “당신의 목소리를 찾아라. 조금씩 스스로를 사랑하는 방법을 배워 나가자”라고 주장했다.

RM의 진솔한 연설에 참석자들은 박수를 보냈다. 김정숙 여사도 “자랑스럽다.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이 청소년들의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미을 대변하면서 청소년들에게 힘이 돼 주고 있다”고 한 김 여사는 “지난 5월과 9월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기록한 것을 축하한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