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 승용차가 인도로 돌진하면서 보행자를 덮쳐 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5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25분쯤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에서 BMW승용차가 인도를 덮졌다. 승용차는 횡단보도를 건너기 위해 서 있던 A(22)씨 등 2명을 친 뒤 주유소 담장을 들이받고 멈춰섰다.

이 사고로 행인 A씨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고, 또다른 행인 B(21)씨가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승용차를 몰았던 운전자 C(26)씨, 동승자 등 3명도 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 결과 C씨는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34%의 만취상태로 승용차를 몰다가 인도를 덮친 것으로 드러났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