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의원실 제공.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포스코가 노동조합을 와해시키기 위한 부당노동행위를 시도한 정황이 담긴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이에 포스코 측은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 방안을 마련하려 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 의원은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포스코가 올해 노무협력실 산하 노사문화그룹을 신설했고, 여기서 노조 와해 문건을 작성했다”며 포스코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추 의원이 공개한 문건 중에는 포스코가 현장 관리자들에게 배포하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이른바 ‘노조대응문건’이 포함돼 있었다. 화해와 대화의 시대적 분위기에 역행하는 강성노조 등의 부정적 표현들이 담겨 있었다.

일반 직원들에게 배포하기 위해 준비한 것으로 보이는 ‘포스코를 사랑하는 직원의 한 사람으로서 드리는 호소문’은 무명의 직원 명의로 노조 반대 여론을 유도하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추 의원은 이 문건들을 논의한 회의 참석자들이 노트에 ‘우리가 만든 논리가 일반 직원들에게 전달되는지 시범부서를 선정해 조직화해야한다’ 등의 말을 적은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지난 50년간 사실상 무노조 경영을 이어오다 최근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새 노조로 공식 출범했다.

추 의원은 “노조 출범 기자회견 일주일 만에 노조 파괴 공작을 벌이는 범죄가 드러났다”면서 “노조와 대화하겠다고 했던 최정우 회장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스코 측은 추 의원 기자회견에 대해 “자유로운 노조활동을 보장하며 특정 노조에 대해 어떤 선입견도 갖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 처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