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필리핀 이민청이 추석 명절 전후로 한국 교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단속을 시행했다. 이 과정에서 20 여 명을 연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필리핀 이민청은 18일과 24일 이틀 간 한국 교민 21명을 불법체류 등으로 연행했다. 18일 단속된 15명 중 8명은 아직 이민청 외국인 수용소에 감금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연행된 교민 6명 중 5명 역시 계속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필리핀에 사는 교민들은 대한민국 시민이 아닌가요”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온 상태다. 25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한 교민은 “무서워서 어디를 갈 수가 없다”고 호소하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필리핀 당국이 한국인이 하는 식당, 유치원, 어학원, 식품점을 덮쳐 유치원 선생님까지 마구잡이로 연행해가고 있다. 비자가 있는데도 확인하겠다면서 수갑을 채워 잡아가 돈을 뜯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사관과 영사관의 ‘안일한 대처’ 도 지적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필리핀 한국대사관 측은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단속 과정에 불법연행이나 인권침해, 부당대우 등의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