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당신은 아내의 화를 어떻게 풀어줍니까? 혹시라도 로맨틱한 키스가 화를 푸는 최선의 방법이라 생각했다면 다시 생각해봐야 할 이유가 생겼습니다.

인도 델리에서 22세 남성이 지난 22일(현지시간) 아내에게 키스를 하려다 혀 반이 뜯기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이 남성은 말다툼 중 아내를 진정시키려고 키스를 했습니다.

현지매체 인디아 투데이에 따르면 아내는 경찰에게 “결혼생활이 행복하지 않고 남편이 더 이상 매력적이게 보이지 않아 화를 참을 수 없었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습니다.

뉴오즈(NYOOZ) 방송화면 캡처

“그들은 지난 일 년 동안 자주 싸웠어요. 며느리는 심지어 제 아들을 ‘개’라고 부르며 신발로 때리곤 했죠.”

남편의 어머니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 부부는 2016년 11월 20일 결혼했습니다. 물론 평생 행복하게 살 것을 꿈꾸며 결혼식을 올렸겠지만, 신혼의 달콤함은 그리 길지 않았습니다. 부부는 잦은 의견 충돌을 겪었습니다. 아내는 올해 1월 임신까지 했지만 갈등의 골은 깊어만 갔습니다.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은 지난주 토요일이었습니다. 사건은 부부의 집에서 일어났습니다. 이들은 평소처럼 말다툼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임신한 아내와 싸우고 싶지 않았고 아내를 진정 시키기 위해 키스를 했습니다. 처음에는 조금 진정된 모습을 보였지만, 아내는 곧 남편의 혀를 물어뜯었습니다. 혀의 반이 뜯겨나갔죠.

아내에 의해 뜯겨나간 남편의 혀. 뉴오즈(NYOOZ) 방송화면 캡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내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남편은 응급실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지만, 현재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입니다. 평생 언어장애를 갖고 살 수도 있다고 합니다. 아내는 특수폭행죄로 기소돼 보호 구치에 들어갔습니다. 아마 이들 부부가 다시 같이 사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태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