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김동현♥송하율, 드디어 ‘백년가약’… 결실 맺은 ‘10년 사랑’


UFC선수 겸 방송인 김동현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했다.

김동현은 29일 예비신부 송하율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의 결혼식에는 가족과 지인 등 하객 600여명이 참석한다. 사회는 김동현과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 함께 출연 중인 방송인 붐과 개그맨 문세윤이 맡았다. 축가 역시 같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가수 한해가 맡는다. 가수 강남과 그렉도 축가로 예비부부를 축하한다.

예비신부 송하율은 6살 연상으로, 두 사람은 10년간 교제한 오랜 연인으로 알려져 있다. 긴 시간 다져온 사랑과 신뢰가 드디어 결혼으로 이어지게 됐다.

앞서 김동현은 방송에서 “올해 결혼할 것”이라는 계획을 여러 차례 밝혔었다. 예비신부에 대해 “오랜 기간 만나고 헤어짐을 반복했다. 다시 만난 지 얼마 안 됐는데 결혼하기로 했다”며 “외모는 구하라와 한예슬을 반반씩 닮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두 사람은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애정 넘치는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결혼식 전 미리 혼인신고를 마치는 모습도 화제를 모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