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중심에 선 ‘여경의 실체’ 사진 본 경찰의 반응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여경들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구조하지 못하고 시민들이 구하는 모습을 구경만 했다는 목격담이 인터넷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여경이 늘어나면서 생긴 부정적 시선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엔 ‘여경들의 실체입니다’라는 제목 게시물이 빠르게 퍼졌다. 이는 경찰 공무원 지망생 인터넷 카페 ‘경찰공무원을 꿈꾸는 사람들’에 올라온 게시물이다. 게시물엔 “부산이고 사고 나서 현장에 여경 4명이 출동, 정작 여경 4명이 아무것도 못하고 구경 중. 아저씨 혼자서 구출 중. 이건 좀 아니지 않나?”라는 글이 담겼다.

이와 함께 당시 상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옆으로 트럭이 쓰러져 있다. 여경 3명이 트럭 주변에 있고 다른 여경 1명은 인근에서 무전을 하고 있다. 넘어진 트럭 안에서 시민 두 명이 운전자를 꺼내고 있다.

사진을 본 많은 네티즌은 비난을 쏟아냈다. “경찰이 주도하고 시민이 도와야 하는 것 아닌가?” “경찰이라고 세금으로 월급 주다니…”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부산지방경찰청은 파이낸셜뉴스를 통해 해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28일 오후 2시55분 연산로터리 부근에서 벌어진 교통사고다. 신호를 위반한 라보 차량이 포터 차량을 들이받아 라보 차량이 왼쪽으로 넘어지고 포터 차량도 파손됐다.

당시 근처에서 교통 지원 근무 중이던 여경 4명이 교통사고 장면을 확인하고 119 및 관할경찰서에 사고 내용을 알린 뒤 현장으로 달려갔을 때 이미 포터 차량 운전자와 지나가던 시민 한 명이 라보 차량 안에 갇힌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파이낸셜 뉴스에 “사고 차량 위에 사람이 더 올라갈 수 있는 공간이 안 돼 먼저 구조 활동을 하고 있던 시민에게 운전자를 끌어 올려 달라고 한 것일 뿐 그저 바라만보고 있던 게 아니다”라며 “여경 한 명이 운전자가 쉽게 나올 수 있도록 사고 차량 문을 잡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다른 여경들도 2차 사고 예방에 힘쓰며 견인 차량을 부르고 운전자가 구출된 뒤 119에 인계 해 병원에 후송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고 처리했다”며 “사진 한 장 만으로 단편적으로 해석해 여경에 대한 비난이 쏟아져 억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끝으로 “경찰을 준비하는 남자 수험생들 입장에서는 여경 TO가 늘어난다고 하니 여경에 대한 안 좋은 시선이 생기면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