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구형 식생활·비만 ‘한국인 대장암 지형’ 바꿨다

세브란스병원과 국립암센터 연구진 공동 분석…결장암 늘고 직장암 감소세


대장암 중에서도 결장 부위 암이 늘고 항문 근처 직장암은 줄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적색육과 가공육 섭취 등 서구식 식생활과 비만의 증가가 원인으로 지목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 김남규·허혁 교수와 국립암센터 오재환·원영주 교수는 중앙암등록본부가 보유한 대장암 환자 32만6712명 자료를 면밀히 분석해 한국인 대장암의 최근 변화와 특성에 대한 연구 논문을 1일 공개했다.

대장암은 2015년 기준 국내에서 2만6790건이 발생해 암 종류 중 두 번째로 높은 위치를 차지했다. 세계적으로도 전체 암 중 성별을 불문하고 3위 전후를 차지하는 주요한 암이기에 환자에 대한 분석과 치료법‧예방책 마련은 필수다.

분석 결과, 한국인의 대장암 발병 부위에 눈에 띄는 변화가 관찰됐다. 전체 대장암 중 결장암이 차지하는 비율은 증가한 반면 직장암의 비율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96~2000년 대장암 중 결장암 비율은 49.5%였지만 지속적인 증가 추이를 보여 2011~2015년에는 66.4%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직장암 비율은 50.5%에서 33.6%로 감소했다.
자료:두피디아 제공

이는 국제적인 흐름과도 맥을 같이 한다. 김남규 교수는 “식생활의 변화와 비만이 주된 원인 중 하나다. 적색육‧가공육‧당분‧정제된곡물 섭취가 많은 서구화된 식생활은 비만, 당뇨와 연관성이 높으며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여러 연구를 통해 보고된 바 있다”면서 “최근 연구는 서구화된 식이가 특히 원위부 결장암과 연관이 높음을 시사하고 있다. 서구화된 식이와 연관된 대장암에서 나타나는 유전자 특성이, 주로 원위부 결장암 환자에게서 관찰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결장암도 성별에 따라 발병 부위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좌측 결장암이 빠르게 증가한 반면 여성은 우측 결장암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1996~2000년 남성의 전체 대장암 중 좌측결장암 발병 비율은 23.6%에서 2011~2015년 33.3%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성의 우측 결장암 발병 비율은 17.7 %에서 25.4%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에 따른 대장암의 발병 부위 차이는 남녀의 식습관 차이와 더불어 유전적 요인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직장암은 특히 치료 난이도가 높아 치료 성적의 중요한 지표 중 하나다. 국내 의료진의 대장암 치료 성적은 이러한 직장암을 필두로 최근 20년간 크게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2015년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발표된 글로벌 암 생존율 분석에 따르면 결장암과 직장암 모두 국내 대장암 환자의 생존율이 미국‧유럽및 아시아 국가와의 비교해 더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국내 전체 대장암의 5년 생존율은 1996~2000년 58.7%에서 2011~2015년 75%로 뛰었다. 이 중에서도 직장암 환자의 생존율은 57.7%에서 74.6%로 높아져 전체 대장암 중 가장 높은 생존율 향상을 기록했다.

직장암은 좁은 골반 내에서 발생해 수술적 치료가 어려운 데다 국소 재발률도 높다. 치료 후에도 배변을 포함해 기능적 후유증이 남아 치료가 매우 까다롭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 같은 생존율 변화는 괄목할 만한 성과다.

발병 비율이 높아진 결장암의 경우에도 같은 기간 우측 결장암은 63.1%에서 73%로, 횡행 결장암은 62.1%에서 74.6%로, 좌측 결장암은 64.0%에서 78.35%로, 직장구불결장이행부암은 56.9%에서 75.1%로 생존율이 크게 높아졌다.
복강경 수술을 많이 시행하게 되면서 수술 시야 확보가 용이해졌고 이를 바탕으로 완전 장간막 절제술, 중심혈관 결찰 등의 수술 원칙을 잘 지킨 것이 변화의 주된 이유다. 항암 약물치료의 발전도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병기가 높은 대장암의 경우 생존율 향상 폭이 크지 않아 특히 이에 대한 적극적인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장암 1기 혹은 2기 초인 경우 2006~2010년 5년 생존율이 92.8%, 2011~2015년 94.7%로 매우 높았다. 2기 말이거나 3기의 경우에도 같은 기간 78.8%에서 81.6%로 생존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지만, 간‧폐‧복막등으로 원격 전이가 나타난 4기의 경우에는 같은 기간 생존율이 19.7%에서 19.6%로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장암 발병률은 1999~2011년 매년 5.4% 씩 증가하다 2011~2015년에는 매년 6.9% 씩 줄어들어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여전히 발병 건수와 사망률이 높은 질환이다.
2016년 대장암에 따른 사망자 수는 인구 10만 명 당 16.5명으로 폐암 간암에 이어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조기 발견이 중요한 것은 물론, 진행된 암에서 수술·항암요법·방사선치료 등 다양한 치료를 적절하게 병행하는 섬세한 접근이 필요하다.

김남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대장암 예방과 치료에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고, 간편하고 민감도 높은 검사법 등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연구가 촉진되길 기대한다”면서 “더불어 대장암 조기 발견을 위한 국가적 공공보건사업의 확대와 지원을 촉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대장항문학회지(Annals of Coloproctology) 최신호에 실렸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