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와 독소제거(디톡스) 등에 효과 있다고 알려진 일명 ‘클렌즈 주스’의 광고가 허위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정 효과와는 아무 관련 없으며 일반 과채주스와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클렌즈 주스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는 과채주스 제품을 대상으로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집중 점검했다. 그 결과 총 218개 온라인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25개 제품과 판매업체 97곳을 적발했다.

식약처는 “클렌즈 주스를 표방하는 제품이 영양학적으로는 일반 과채주스와 차별성이 없었다”며 “의학적으로도 다이어트와 디톡스에 효과를 보이지 않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유형은 ▲디톡스(해독) 효과 표방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의 광고 139건(63.8%) ▲다이어트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 45건(20.6%) ▲항암 등 질병 예방·치료 효과를 표방하는 광고 34건(15.6%) 등이다.

A사가 제조한 ‘그리닝스무디’ 제품은 ‘만성피로 해독주스’, B사 ‘그린틴트’ 제품은 ‘체내 나트륨 배출과 유해콜레스테롤을 낮춘다’ 등 소비자를 오인·혼동시킬 우려가 있는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됐다.

또 C사 ‘바이나트륨’ 제품은 ‘배부른 다이어트’, D사 ‘헤이리 깔라만시’ 제품은 ‘피부미용, 지방연소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 등 건강기능식품과 오인·혼동할 우려가 있는 내용을 광고해 문제가 됐다.

이밖에도 E사 ‘웰그린 클렌즈 퍼플’ 제품은 ‘피를 맑게 하는 눈의 피로 야맹증 예방’, F사 ‘클린즈 주스’ 제품은 ‘당뇨병 예방, 암과 심장병 예방’ 등 치료 가능 내용의 광고로 적발됐다.

식약처는 다이어트·독소제거에 효과가 있다고 판매되는 제품과 일반 과채주스 제품을 수거해 각각의 영양성분을 분석해 비교한 결과, 열량·나트륨·당류 함량 등에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고 2일 밝혔다.

이들 제품에는 100㎖당 평균 열량 40~46㎉, 나트륨 37~54㎎, 당류 19~22g이 함유된 것으로 조사됐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