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에서 흰 다람쥐 포착.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설악산국립공원에서 흰색 다람쥐가 발견됐다. ‘길조’로 여겨지는 흰 다람쥐가 설악산에서 발견된 건 10년 만이다. 흰 다람쥐는 앞서 2008년 설악산국립공원 내설악 수렴동 계곡에서 발견됐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설악산국립공원은 한 탐방객이 설악폭포 부근에서 알비노 다람쥐를 발견해 제보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5일 경기 여주시에서 설악산을 찾은 김명오(64)씨는 남설악탐방지원센터에서 대청봉 구간을 산행하던 중 흰 다람쥐를 발견, 휴대전화로 영상을 촬영해 국립공원사무소에 알렸다. 영상엔 흰 다람쥐가 바위 위에서 먹이를 먹다가 사람을 발견하고서 급히 도망가는 장면이 담겼다.

알비노는 유전적으로 피부, 털, 눈 등의 멜라닌 색소가 결핍돼 발생하는 현상으로, 증상이 나타날 확률은 10만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알비노 개체는 태어날 때부터 온 몸이 하얗기 때문에 다른 개체에 비해 포식자 눈에 발견되기 쉬워 야생상태에서 생존율이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립공원연구원 김의경 박사는 “알비노 현상은 멜라닌 결핍으로 야생동물의 몸과 피부가 흰색으로 변하는 것으로 다람쥐에게 나타나는 것은 드물다”고 설명했다.

윤광석 설악산국립공원 홍보주임은 연합뉴스에 “흰 다람쥐 발견을 좋은 징조라고 생각한다”며 “야생동물의 안정적인 서식지 보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