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의 대정부질문 마지막날을 맞는 4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을 둘러싼 여야의 불꽃 공방이 예고되고 있다.

국회는 이날 교육, 문화, 사회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을 이어간다.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유은혜 신임 교육부 장관도 임명장을 받은 후 첫 국회 대정부질문에 답변자로 나선다.

유 장관의 임명을 인사청문회 때부터 강하게 반대해온 자유한국당은 대정부질문에서 총공세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유 장관의 자격 논란과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폭로를 쟁점화해 정국 주도권을 잡겠다는 게 한국당의 전략이다.

유 장관의 경우 특히 위장전입 의혹 등이 명확히 해소되지 않은 만큼 이날 대정부질문에서도 교육분야 현안에 대한 질문보다는 유 장관 개인의 자격이나 흠결에 대한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 장관의 경우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이 남다른 것으로 널리 알려진 터라 문 대통령의 이른바 ‘측근 인사’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