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LG전자의 ‘비밀병기’ 스마트폰인 ‘LG V40(사진)’이 베일을 벗고 모습을 드러냈다. LG전자는 4일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 ‘LG V40 ThinQ(씽큐)’ 공개 행사를 갖는다.

V40의 최대 특징은 전면 2개, 후면 3개 등 전체 5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는 점이다. LG전자는 2015년 세계 최초 전면 듀얼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한 데 이어 5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펜타폰’ 시대를 열었다.

V40은 후면에 표준, 초광각, 망원 등 3개의 렌즈를 탑재했다. 사진 구도 때문에 사용자가 이리저리 움직일 필요 없이 다양한 화각과 줌을 이용해 인물과 배경에 맞는 사진들을 한 번에 찍을 수 있다. 왜곡을 줄인 107도 화각의 초광각 렌즈는 1600만 화소의 고해상도를 지원해 인물뿐 아니라 넓은 풍경도 깨끗하게 담는 것도 가능하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촬영하기 전 서로 다른 3개의 카메라로 비추는 장면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 ‘트리플 프리뷰’, 셔터 한 번이면 서로 다른 렌즈로 촬영한 연속 사진과 이 사진들을 영상으로 저장하는 ‘트리플 샷’ 등 3개의 카메라를 조합한 다양한 기능도 지원한다.

전면에는 800만 화소 표준 렌즈와 500만 화소 광각 렌즈 2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LG전자는 “조명 효과를 활용해 색다른 분위기의 셀카를 찍거나 메이크업 효과로 예쁜 얼굴을 만드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야간이나 흔들리는 차 안 등 다양한 조건에서도 또렷하게 촬영할 수 있는 기능들도 추가됐다. LG전자는 “화질 알고리즘을 개선해 어두운 곳에서 촬영할 때 생기는 노이즈를 저감시켰다”며 “역광에서 인물만 더욱 밝게 표현해 화사한 풍경과 사람의 표정까지 생생하게 촬영하는 ‘어드밴스드 HDR(Advanced HDR)’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V40은 6.4인치 올레드 풀비전(Full Vision)을 디스플레이로 적용했다. 하이파이 쿼드 DAC 기반의 고해상도 오디오는 영국 명품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사와 협업해 만들었다. 169g 무게에 두께는 7.7mm다. 방수방진 성능도 최고 등급인 IP68을 충족한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