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프로축구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의 골키퍼 권순태가 비매너 플레이를 펼쳐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경기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기에서 이겼다는 점에서 만족한다”는 소감을 밝혀 비난 여론이 더욱 가열되고 있다.

3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권순태는 수원의 공격수 임상협을 머리로 가격해 쓰러뜨리는 등 과격한 행동을 보였다.

당시 수원은 2대 1로 앞선 상황에서 전반 43분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다. 오른쪽 크로스가 가시마 수비수의 몸을 맞고 나오자 이를 염기훈이 중거리 슛으로 연결했다. 가시마 골키퍼인 권순태는 가까스로 이를 막았지만 위기는 계속됐다. 임상협이 달려와 골을 성공시키기 위해 권순태와 경합을 벌였다. 권순태는 간신히 골을 거둬냈다.



이후 문제의 장면이 나왔다. 골문을 지키던 권순태는 임상협에게 다가가 느닷없이 박치기를 했다. 임상협은 그대로 쓰러졌고 양팀 선수들이 몰려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달았다. 이에 경기 주심은 권순태에게 옐로카드를 부여했다.

이날 경기에서 수원 삼성은 2골을 먼저 넣고도 3골을 내리 허용하면서 패배했다. 경기 직후 임상협은 “권순태의 행동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심판이 바로 앞에서 보았기 때문에 명백히 퇴장이라 생각했는데 이어진 판정도 어이 없었다”고 억울해 했다.

“선수의 행동도 심판의 판정도 너무 이해 불가능해 이후 우리가 흥분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상대가 이런 플레이를 할수록 더 냉정했어야 하는데 아쉽다. 오늘의 패배는 2차전 때 꼭 설욕할 것”이라고 말했다.“권순태와 모르는 사이도 아니고 2년간 전북에서 같이 뛰었는데 아쉽다”고 한 임상협은 “경기 후 사과도 없었다”고 토로했다.

권순태도 경기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초반에 너무 어이없게 실점했고 이런 큰 경기는 실수 하나가 결과를 낳는다고 누누이 얘기했는데 분위기가 계속 어렵게 갔다”며 “상대가 한국팀이라 더 지기 싫었지만 홈에서 지고 들어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면 안 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스스로 흥분한 부분도 있었다”고 한 권순태는 “한국팀이기 때문에 지기 싫었고 전 소속팀인 전북을 꺾고 올라온 팀이기에 절대 지기 싫었다. 우선 이겼다는 부분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한편 권순태는 2006년 전북 현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으며 2016년까지 한 팀에서 뛰다 지난 시즌 가시마로 이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