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잇따라 제기되고 있는 통합 전당대회설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박근혜 대통령을 만들고 탄핵한 자유한국당이 정치개혁의 중심이 된다는 것은 시대에 어긋난 얘기이다”며 “한국당은 분열될 것이고 체제가 제대로 유지되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으로 있지만 제대로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런 우파를 단순히 보수 세력이 아닌 중도개혁세력으로 개편을 해서 한국 정치구조의 틀을 바꿔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당이 전원책 변호사를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영입해 인적 쇄신을 하는 것에 대해서도 “쉽지 않을 것이다. 설사 인적 쇄신에 의해서 당의 모습이 바뀐다고 하더라도 내년 전당대회 때 벌어질 생각을 하면 한국당은 보수세력의 중심이 될 수도 없을 것이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최근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한국당으로 합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유승민 전 대표를 두고는 “그렇게 허툰 생각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이어 “(유 전 대표와)얼마 전에 같이 만나서 막걸리도 한잔하고 했다. 유 전 대표가 나서면 그 자체가 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으니까 지금은 조용히 뒤에 물러서 있는 형편이다”며 불화설을 일축했다.

심우삼 기자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