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줄게”

지난달 13일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와 전(前) 남자친구 사이에 일어난 폭행사건이 세상에 알려지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남자친구 A씨는 구하라와 다툰 후 집을 나서며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는 말을 남겼다. 이후 실제로 디스패치 등에 구하라와 관련해 제보할 것이 있다는 메일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그의 제보 내용은 비단 ‘폭행’과 관련된 내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4일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사건 이후 구하라에게 사생활이 담긴 동영상을 보내며 협박했다. 구하라는 A씨 앞에 무릎을 꿇고 애원하며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사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모습을 디스패치가 CCTV영상을 입수해 공개했다.

하지만 A씨 협박은 멈추지 않았다. 그 이후에도 또 다른 사생활 동영상을 전송하며 협박을 지속했다.

구하라는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A씨 휴대폰에서 해당 영상을 발견한 뒤 분명히 지웠는데 (아직 남아있었다.) 무서웠다. 디스패치에 제보했을까. 친구들과 공유했을까. 연예인 인생은? 여자로서의 삶은? 복잡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동영상으로 날 협박했다. 여자 연예인에게 이보다 더 무서운 게 있을까. 내가 낸 상처는 인정한다. 처벌을 받겠다. 하지만 그가 준 또 다른 상처는 (어떻게 해야 하나.) 그는 협박범”이라고 호소했다.

A씨는 지난달 13일 0시 30분쯤 서울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