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 지하철 3호선에 4일 오전 결핵 환자가 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근하던 승객들은 전원 하차하고, 열차는 소독을 위해 회송 조치 됐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18분쯤 지하철 3호선 구파발행 경찰병원역에서 한 승객이 “환자복을 입고 있는 사람이 있다”며 역무실에 신고했다. 직원이 이에 대청역에서 60대 남성 A씨를 하차시켰다.

연합뉴스는 A씨가 직원에게 스스로 결핵 환자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이 검사한 결과 실제 활동성 결핵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A씨는 결핵 전문 병원으로 이송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