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만 경기도 고양시를 사람 중심, 정의의 가치가 살아있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 시민 생활을 위한 SOC투자, 지역화폐 ‘고양페이’ 도입, 주민참여자치 확대 등 시민 모두가 골고루 행복을 나눌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이재준(사진) 고양시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람중심 생활SOC 투자, 지역화폐 ‘고양페이’ 도입 등 고양시 10대 역점사업 및 단기·중장기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평화의 시작 미래의 중심’이 되는 고양시 건설을 위해 “평화통일 경제특구 유치, 100만 대도시 특례시 지정, 대곡역(가칭 고양중앙역) 역세권 개발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도시의 자족기능 확보와 일산-덕양 균형 발전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10대 역점과제는 100만 대도시 특례시 실현, 통일경제특구 유치, 대곡역세권(고양중앙역) 개발, 고양 균형발전, 사람 중심 생활SOC 투자, 아시안 하이웨이 구축, 시민행복 정책발굴, 주민참여 자치 내실화, 지역화폐 ‘고양페이’ 도입, 파리 기후협약 준수 환경정책 수립 등이다.

이 시장은 “100만 대도시 특례시를 반드시 실현해 105만 도시 규모에 걸맞는 자치권한과 재정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평화통일 경제특구를 추진해 남북경협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자족시설을 확보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어 “덕양과 일산, 원도심과 신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해 원당, 화전, 삼송, 일산 등에 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구도심 활성화에 나서겠다”며 “출퇴근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버스노선 확대, 자유로와 제2자유로를 연결하는 백석IC 신설, 아시안 하이웨이 구축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지역화폐 ‘고양페이’ 도입, 중․고생 무상교복 및 고교 무상급식, 청년배당 도입 등의 청사진도 소개했다.

이 시장은 시민의 시정참여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동장 직접선출제, ‘소통의 날’ 정기운영, 시민제안 공모제도 확대, 연구용역 시민공개 등을 통해 시민참여제도를 내실화하겠다”며 “시정 감시기능을 강화하고 주민참여 예산제를 확대해 예산편성 이후까지 시민이 참여하는 운영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양=김연균 기자 yk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