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 사회, 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유치원 방과 후 영어 수업에 대해 “유치원 자율 판단에 따라 학부모들이 선택할 수 있게 기회를 열어주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유치원 방과 후 영어를 허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사회·교육·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유치원 방과 후 영어는 ‘놀이중심 방과 후 과정’을 허용하는 걸로 교육부가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공교육정상화법)에 의해 초등학교 1, 2학년 때는 정규수업과 방과 후 수업에서 영어를 가르칠 수 없게 됐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유치원에서도 영어를 가르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내놨으나 거센 비판을 받았었다.

유 부총리는 “내년도 유치원 운영계획이 10월 중 완료되기 때문에 내가 취임하면서 더 이상 시기를 늦출 필요가 없다”며 사실상 유치원 방과후 영어 교육 허용 방침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유치원 방과 후 영어가 금지되면 사교육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고 학부모들이 선택할 수 있게 기회를 주는 게 필요하다고 봤다”며 “방과 후 영어에 대해 교육청과 각 유치원 자율적 판단에 따라 학부모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기회를 열어줄 생각”이라고 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