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공연 연출가 황민(45)씨가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황씨는 배우 박해미의 남편이다.

황씨는 4일 오전 9시48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 의정부지법에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과 만나 “제가 다 잘못했다. 아까운 생명을 잃게 돼서 유가족과 피해자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내와는 사고 이후 한번도 만나지 못했다. 아내가 집에 오지 못하게 했다”며 “어떤 이야기를 해야할지 모르겠다. 법이 심판하는대로 따르겠다”고 했다.

황씨는 지난 8월 27일 밤 11시15분쯤 만취 상태로 구리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 나들목 인근에서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조수석과 조수석 뒷좌석에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씨(20·여)와 뮤지컬 배우 B씨(33) 등 2명이 사망하고, 황씨를 포함한 3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황씨가 사고를 낼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104%였으며, 시속 167㎞로 주행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황씨는 지난달 28일까지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는 황씨가 차 사이를 빠르게 통과해 추월하는 이른바 ‘칼치기’를 하는 장면이 포함돼 공분을 일으켰다. 사망자들은 박해미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이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