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디아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자신을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는 6일 인스타그램에 디아크와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공개했다.

A씨는 “번호를 준 것도 너고, 주소를 준 것도 너야. 사적인 관계를 발전시킨 것도 전부 너야. 오로지 너의 팬이었던 나를 니 사생활 속으로 개입시키고 사적인 관계로 전환시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강제로 스킨십과 성관계를 요구했을 때 난 거절했다. 사귄지 얼마 안돼 거부하는 나에게 화를 냈다”며 “피임기구가 없어 거절하는 나에게 너는 끝까지 애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거부하는 나에게 너는 성관계를 시도했고, 내가 강간이라고 말하고 나서야 그만 뒀다”며 “이후 바쁘다는 핑계로 태도가 바꼈고, 나에게 이별을 고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이별 이후 디아크가 자신을 찾아와 사과를 하며, 자신과 나눈 카톡 내용과 사진을 지워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디아크는 인스타그램에 “안티면 제발 저한테 주작해서 상처 주지 마세요”라고 해명했다.

현재 A씨와 디아크의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디아크는 15세의 나이로 Mnet ‘쇼미더머니777’에 참가해 강렬한 랩 실력을 선보이며 프로듀서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