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유재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국민연금이 올해 국내주식 투자로 9조958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지난 5일 보고된 제7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지난 7월 말까지 국내주식 수익률은 마이너스 6.01%로, 한달 전인 6월 말(-5.30%)보다도 0.71% 포인트 더 하락했다.

이로 인해 7월 말 기준으로 국민연금 보유주식 평가액은 123조82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말(131조5200억원)과 비교하면 투자손실액은 9조958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유 의원은 국민연금 여유자금 운영방식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0월 국민연금이 국회에 제출한 ‘2018년 기금운용계획’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올해 국내주식에 대해 여유자금 9400억원을 배분하기로 했지만 지난 7월 말까지 계획보다 5800억원 많은 1조5200억원을 집행했다.

하지만 반대로 7.45%의 수익이 발생한 해외주식 투자의 신규투자액은 7조9477억원으로 계획했던 17조5700억원의 45%만을 집행해 투자수익률을 높일 기회를 놓쳤다고 분석했다.

유 의원은 “국민연금 고갈 시점이 앞당겨졌다는 제4차 재정계산으로 국민의 불안이 높은 상황에서 수익률마저 손실이 커졌다”며 “1년 3개월이 넘도록 기금운용본부장이 공석인 것도 국민연금 투자전략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