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호 태풍 '콩레이'(KONG-REY)에 대비해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에 수백 척이 피항해 있는 모습. 뉴시스

해경은 경남 남해군 서상항에서 바다에 빠진 50대 주민 2명을 구조했다고 6일 밝혔다.

태풍 '콩레이'가 북상하던 이날 오전 7시45분쯤 남해군 서상항 해상에서 선박의 안전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수영으로 자신의 배로 접근던 A씨(52)가 강풍과 너울성 파도 때문에 표류했고 순찰 중이던 해경이 바다로 뛰어들어 구조했다.

또 부잔교 고정로프 절단으로 푼툰(배를 묶어 놓기 위해 임시로 가설한 수상 플랫폼)에서 고정로프 연결 작업을 하다 바다에 떨어진 B씨(57)도 해경이 구조했다. 구조된 2명은 건강에는 이상이 없어 귀가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태풍 영향으로 항내 작업이 위험하니 어민들은 안전에 만전을 기우려야 한다”고 말했다.

남해=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