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국민일보 자료

동물원 등록이 완료도지 않은 상태에서 불법으로 동물원 영업을 한 업체가 경기도와 환경부 합동점검에 적발됐다.

경기도는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과 합동으로 1~5일 도내 맹수류 보유 동물원 5곳을 긴급 점검하고 이중 1곳을 동물원과 수족관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적발해 형사 고발했다고 6일 밝혔다.

적발된 부천시 A업체는 호랑이 등 야생동물 22종 109개체와 철갑상어 등 100여 종을 보유하고 지난달 10일 경기도에 동물원 등록신청을 한 뒤 등록이 수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영업하다가 적발됐다.

현행 법령에는 야생동물이나 가축을 10종 이상 또는 50개체 이상 보유하거나 전시하는 시설(동물원, 수족관)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해당 시·도지사에게 등록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 시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돼 있다.

적발 업체는 국제적멸종위기종 양도양수를 신고하지 않아 지난달 21일 한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건축물 미준공으로 지난달 28일 부천시로부터 각각 형사고발됐다.

적발된 1곳 외에 다른 4곳은 안전관리 상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