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자료.

6일 오전 10시30분쯤 경북 포항 북구 신광면 기일리에서 이 마을에 사는 이모(76)씨가 소하천에 빠져 실종됐다.

이씨 부인 김모(70)씨는 둑길이 붕괴되면서 남편이 물에 빠졌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신고를 받은 출동한 119구조대와 경찰은 10여명의 인력을 동원해 하천 일대를 수색 중이다. 하지만 물살이 세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포항=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