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 선언 11주년 기념 평양 민족통일대회 마지막 날인 6일 오전 방북단이 ‘노무현 소나무’를 찾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는 이날 소나무를 마주한 뒤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날 오전 9시50분쯤 평양 대성구역 중앙식물원에 도착한 방북한은 정문에서 15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소나무 앞에 모였다. 해당 소나무는 앞서 노 전 대통령이 2007년 방북 당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심은 것이다. 당시 두 사람은 남측에서 가져간 소나무를 심으며 한라산·백두산의 흙을 뿌리고, 백록담·천지의 물을 합수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기념행사를 위해 봉화산, 화포천, 봉하들판, 노 전 대통령 생가, 마옥당(노 전 대통령 고시공부했던 곳), 사저 등 6곳의 흙과 물을 투명 플라스틱 통 12개에 나눠 가져왔다.


오상호 노무현재단 사무처장의 진행 아래 노건호 씨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노무현재단 이사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백종천 세종연구소 이사장 등이 차례로 준비해온 흙과 물을 나무 주위에 뿌렸다. 백 이사장은 특히 “절을 한번 해야 하는데”라며 외투를 벗도 나무를 향해 큰절을 두 번 올리기도 했다.

노씨는 이날 방북 기간 처음으로 소감을 밝혔다. 노씨는 “이 자리에 봉하마을에서 가져온 흙과 물을 뿌리고 나니 눈시울이 많이 뜨거워지고 감정적으로 여러 가지를 많이 느끼게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10·4선언 (이후) 민족 간 교류가 제한됐다”며 “행사를 준비하면서도 ‘앞으로 다시 이렇게 교류하면서 공동으로 기념할 만한 날이 올지 알 수 없다’는 그런 불안을 많이 가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오늘 이 자리에 서서 보니 북측에서도 그날 공동선언의 뜻과 마음을 잊지 않고 계속 이렇게 관리해주고, 잘 지켜주려고 노력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신뢰는 우리가 이렇게 같이 실천하고, 서로 실천해 나갈 때 계속 쌓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나무를 잘 관리해주고 뜻을 잘 (유지)해준 북측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도 “분단이라고 하지만 그 속에서도 이렇게 싱싱하게 파릇파릇하게 잘 자라는 소나무가 상징하듯이 한반도에 생기가 도는 모습을 보는 거 같다”며 “이 소나무가 더 쑥쑥 자라서 큰 그늘을 내릴 수 있도록 노무현재단도, 정부와 북쪽에서도 함께 마음을 모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10·4선언 정신을 계승 발전시킨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 소나무가 모진 비바람, 추위, 더위 이겨내고 잘 컸듯이 공동선언도 철저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발언을 끝내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후 방북단은 중앙동물원과 자연박물관을 차례로 둘러본 뒤 오찬을 가졌다. 방북단은 이날 오후 항공편을 이용해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