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 인스타그램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래퍼 디아크(15)가 입을 열었다.

디아크는 6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해당글을 올린 여성분과 만남을 가진 적이 있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분과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 여성분의 감정을 외면한 채 제 자신만을 생각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에 대한 제 잘못이 컸다”며 “개인적인 생활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디아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디아크입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해당글을 올린 여성분과 만남을 가진 적이 있던 것은 사실이며 그 여성분의 감정을 외면한 채 제 자신만을 생각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에 대한 제 잘못이 컸습니다 그 분과는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으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하고 개인적인 생활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