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자료

6일 낮 12시45분쯤 경북 영덕군 축산면 축산리에서 김모(83)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지 4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사고 당시 부인과 함께 집을 나서다 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폭우로 침수된 마을을 벗어나기 위해 집을 나서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오후 4시33분쯤 집에서 멀지 않은 축산항 근처에서 김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포항=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