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공동취재단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방북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북측 정치인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장기 집권을 호언장담했다.

이 대표는 5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행사에 참석해 북측 정치인들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면 또 (남북국회회담을) 못하기 때문에 제가 살아 있는 한 절대 (정권을) 안 빼앗기게 단단히 마음먹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10·4선언을 충실히 이행하는 의지를 가지자”며 “이번에는 평양에서 했는데 다음에는 서울에서 해 교대로 1년에 한반씩 하면 동질감도 생기고 사업꺼리도 발굴이 되지 않겠냐. 오늘 모임을 계기로 앞으로 국회 간 교류를 더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국회회담에 대해 야당이 반대하더라도 연내에 될 것 같다. 이견이 별로 없었다”며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실천하는 데 장애물이 있다면 법률 제도는 개선을 하고 반대하는 분들은 설득해서 반드시 실천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노영관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만한 언사로 국민들에게 쇼정치 말고, 지금이라도 독재 정치의 헛된 꿈에서 헤어나와 국민을 위한 진정한 민주정치의 실현을 위해 민생을 돌아보고 소통하는 행보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독재주의식 발상인 이 발언은 오만함에 극치를 보여줄 뿐이며 대한민국 주인이 국민임을 망각 것임을 알고 이해찬 대표는 깊이 자성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평양공동취재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