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제4호선 경북 경주 양북면 장항교차로의 비탈면이 붕괴돼 도로가 솟아올라 있다. 뉴시스

국도 제4호선(4번국도) 경북 경주 양북면 장항교차로의 비탈면이 7일 오전 1시쯤 붕괴됐다.

사고는 경주 소재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진입로 부근에서 발생했다. 옹벽이 무너지고 도로가 솟아올라 파손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붕괴된 비탈면은 폭 20m, 길이 250m 규모다. 한반도를 휩쓸고 지나간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포항국토관리사무소는 오전 10시 현재 이 일대의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