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다녀온 폼페이오 “文 대통령에게 감사… 또 한 걸음 내디뎠다”

文 “결정적 진전 만들어내는 좋은 계기 되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7일 “오늘 북한에서 상당히 생산적인 대화를 나누며 또 한 걸음 내디뎠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청와대를 찾은 폼페이오 장관은 오후 6시 56분쯤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에게 고맙다. 나와 내 팀이 북한에 갔다 청와대에 온 것은 매우 중요하다. 한국이 비핵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고맙다’고 전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한국이 여기에 오기까지 많은 역할을 했고, 남북정상회담 등을 통해 이렇게 진전된 상황을 지금 전 세계가 보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미국과 남·북한 모두에게 아주 중요한 날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와서 결과를 공유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과 앞으로 곧 있을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서 되돌아갈 수 없는 결정적인 진전을 만들어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 한국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청와대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이상철 안보실 1차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권희석 안보전략비서관, 조한기 제1부속실장이 배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해리 해리스 주한대사, 성김 주필리핀 대사,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패트릭 머피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앤드류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안미션 센터장, 엘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참석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일본에서 전용기를 타고 평양을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오후 5시 20분쯤 트위터에 김 위원장과 함께 걷는 사진을 올리며 “좋은 평양 방문 여정 속에 김 위원장을 만났다. 우리는 (비핵화와 관련해)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사안들을 지속 이행하기로 했다. 나와 나의 팀을 초청해준 것에 감사한다”고 적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과 2시간 가량 면담을 가졌다. 이자리에서 비핵화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 및 일정 등에 대한 얘기도 오갔을 것으로 추정된다.

폼페이오 장관과 동행한 한 미국 관료는 로이터통신에 “지난 번보다 성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드는 작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