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보

5월 16일,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2장의 사진이 700만 조회수를 돌파하고 있다. 각각 2008년과 2018년, 홍콩의 한 가정집의 모습이다. 아빠와 딸, 고양이와 강아지가 10년의 세월이 지난 뒤 같은 포즈로 사진을 찍었다.

아빠는 소파에 기대 앉아있고, 딸은 왼쪽에 안겨있다. 개는 아빠의 다리 위에 얌전히 앉아있으며 아빠는 오른손으로 고양이를 쓰다듬고 있다.

(출처=웨이보) 2008년에 찍은 사진

2008년 아내 그레이스는 딸 티파니가 태어난 이후 조화롭게 모여있는 이 넷의 사진을 찍었다. 올해 49세가 된 남편 왕팅만은 데일리메일에 “그때 매우 피곤한 상태였다. 딸의 기저귀를 갈고 잠시 소파에 앉아 쉬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는 품에서 잠이 들었다”며 “갑자기 고양이와 강아지가 소파와 몸 위로 올라왔다”고 했다. 이어 “그때 조금도 움직일 수 없었고, 그 모습을 본 아내가 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5년이 지나 5살이 된 딸 티파니는 그 사진을 보고 엄마에게 똑같은 사진을 찍어달라고 말했다. 이후 이 가족은 매년 한 번씩 같은 구도로 사진을 찍게 됐다고 한다. 왕팅만은 “이 상황이 특별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하지만 10년이나 20년 후에도 좋은 추억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웨이보) 2013년에 찍은 사진

(출처=웨이보) 2015년에 찍은 사진

그는 사진이 SNS에서 인기를 얻으면서 사람들이 그들의 가족 사진을 공유하기 시작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왕팅만은 “사진에 숨겨진 의미를 이해하면 더 좋겠다”며 설명을 이어갔다.

“많은 중국인 가족들은 여성이 임신을 하면 청결에 문제가 된다며 키우던 동물을 버린다”고 지적한 그는 “이 사진들이 그 반대를 입증한다”고 말했다. 사진 속 고양이와 강아지는 그가 직접 보호소에서 입양했던 동물이다. 아내가 임신을 했을 때, 부부의 부모는 동물을 버리라고 했지만, 왕팅문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걸 스스로 입증하고 싶었다고 한다. 그는 “지난 10년 동안 우리는 2마리 이상의 동물을 키웠다”며 “내 딸은 병원 한 번 간 일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출처=웨이보) 2016년에 찍은 사진

(출처=웨이보) 2017년에 찍은 사진

박세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