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최근 5년간 악취 때문에 은행나무 가로수 5300여 그루가 교체 및 제거됐다. 한그루당 108만원, 총 예산은 57억이 투입됐다.

7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은행나무 악취로 인한 교체·제거사업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광주, 세종, 충남, 전남, 경남, 제주를 제외한 11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은행나무 제거 사업을 시행했다. 제거된 은행나무는 총 5328본으로 예산은 57억 9236만원이 투입됐다.


지역별로는 대전광역시가 1526본으로 가장 많았고, 대구광역시 1249본, 울산광역시 857본, 서울시 590본으로 뒤를 이었다.

지자체별로 제거한 은행나무를 처리한 방법은 제각각이었다. 대전의 경우 최근 5년간 뽑은 은행나무를 전략 폐기처분했고, 서울시는 10그루 중 6그루 꼴로, 대구는 10그루 중 2그루 꼴로 폐기했다. 울산광역시의 경우 857본의 은행나무 암그루 전량을 완충녹지·공원 등에 식재해 이식한 것으로 알져졌다.

은행나무는 2016년 말 기준 전국 가로수 735만3000그루 중 101만2000그루로 13.8%를 차지한다. 은행나무 암그루는 가을에 열리는 열매의 악취로 인해 전국 여기저기서 뽑히고 있다. 뽑힌 뒤에는 단순 폐기되는 경우가 더 많다.

박완주 의원은 “나무은행 사업과 연계하고, 조기 낙과를 유도하거나 관련 약제를 개발해 은행나무를 최대한 보호하도록 산림청의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단 며칠간의 불편함 때문에 소중한 자원을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박세원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